가족처럼 따뜻한

소중한 임신과 출산의 기쁨을 함께하며

여성의 평생 건강을 위해 정성을 다합니다.

에스더 산부인과

대표연락처

  031-264-2722



진료시간

09:00 ~ 18:00


18:00 ~ 19:30

토 요 일

09:00 ~ 16:00






  일요일,공휴일



10:00 ~ 13:00
  • 트위터
  • 페이스북
  • 프린터
CMS Skin

자궁경부암은 40대 후반에 잘 생겨
매년 약 7,000여명의 새로운 환자가 발생하며, 40대 후반의 나이에 가장 많이 발생하지만 최근 젊은 연령층에서 발병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조기 발견되는 경우 현대의술로 대부분 완치가 가능하며 암으로 진행되기 전에 암 전(前)단계 병변을 거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 시기에 조기진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인유두종 바이러스가 주된 원인

발생원인이 완전히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인유두종(人乳頭腫) 바이러스가 가장 중요한 원인인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인유두종 바이러스(HPV)는 80종 이상이며, 대략 30종 정도가 성적인 접촉으로 자궁경부에 감염을 일으키고, 이중 반정도가 자궁경부암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경우 대부분의 여성들은 특별한 증상이 없고, 감염 자체도 억제된 상태로 존재하다가 없어집니다. 이때 극히 소수에서만 인유두종 바이러스가 본격적인 상피세포 내 신생물로 발전하게 되는데, 흡연, 피임약 사용, 다른 성병의 중복 감염, 영양 상태 등에 의해 진행이 가속화 될 수 있습니다.

성관계 연령이 낮을수록, 상대자가 여러 명인 경우에 발병 가능성 높아져

성행위로 인한 인유두종 바이러스의 전파와 아래의 경우 자궁경부암 발생율을 증가시키게 됩니다.

성관계 후 질 출혈이 있으면 의심

  • 자궁경부암의 첫 증상은 경미한 출혈이며 대부분 성관계 후나 배변 후 질출혈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 때때로 질의 분비물의 형태가 담홍색의 혹은 약간 피가 묻은 정도로 나타날 수 있으며 병이 진행될수록 출혈과 분비가 증가하며 지속됩니다.
  • 질 분비물의 악취, 하복통을 동반하기도 하며 진행된 자궁경부암에서는 허리나 하지로 뻗치는 통증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 초기 증상이 불명확하기 때문에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부인암 진찰을 받는 것이 꼭 필요합니다.

자궁경부암 진단은 간단한 세포진검사 후 조직검사로 확진

자궁경부 세포진검사(Pap smear)는 자궁경부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고 침윤성 자궁경부암의 빈도를 낮추는데 공헌을 한 검사 방법입니다.
자궁경관 입구와 질의 분비물을 채취한 후 특수한 색소액으로 염색하여 검사하므로 아픔이 적고 검사 후에는 일상생활에 큰 지장은 없습니다. 결과는 수 일 내에 알 수 있으며, 세포진 검사에서 이상이 발견되면 조직검사를 실시하여 확진을 하게 됩니다. 자궁경부암 검사는 성생활이 시작된 여성이라면 아무 증상이 없더라도 가능한 20대 초반부터 적어도 1년에 한 번은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자궁경부암 치료는 수술 후 항암화학요법 면역요법 등을 시행

  • 원형절제술:
    조기 발견시
    자궁경부암을 조기에만 발견된다면 원형절제술로 썩은 사과 도려내듯 자궁경부만을 절제할 수 있고 때로는 자궁만 들어내면 대부분 완치가 가능합니다. 그러나 조기암에서 조금만 더 진행 (3mm만 더 깊이 파고 들더라도)되더라도 아주 수술이 복잡해지고 어려워지며 생존율도 급격히 떨어지게 됩니다.
  • 근치적
    자궁절제술
    근치적 자궁절제술이라고 하는 비교적 큰 수술을 시행하며, 종양의 크기가 크거나 병기가 진행된 경우에는 이러한 치료 방법 이외에 항암화학요법, 방사선치료 등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 항암화학요법,
    면역요법, 복합요법
    암 치료 후 재발된 경우에는 항암화학요법, 면역요법 및 이들의 복합요법 등이 사용되고 있으나 그 치료효과는 아직 미흡한 실정입니다.

자궁경부암 예방대책 :
건전한 성생활과 정기검진 필수

성경험이 있거나 만 20세 이상의 여성은 1년에 한번씩 자궁경부암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은 폐경이 지나면 검진을 소홀히 하는 분들이 많은데, 오히려 자궁경부암의 발생 분포가 40~50대에 증가하기 때문에 더더욱 정기검진이 필요하게 됩니다.
건전한 성생활과 철저한 위생관념, 베타카로틴, 비타민C, 레티노이드 등이 많은 당근 토마토 브로커리 등을 많이 먹는 것이 자궁암예방 비책입니다.

CMS Skin

자궁경부암 검사의 종류

자궁경부암 검사의 종류

세포진 검사

자궁경부 세포진검사(Pap smear)는 자궁경부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고, 침윤성 자궁경부암의 빈도를 낮추는데 큰 공헌을 한 검사 방법입니다.
자궁경관 입구와 질의 분비물을 채취한 후 특수한 색소액으로 염색하여 검사하며 세포진 검사에서 이상이 발견되면 조직검사를 실시하여 확진을 하게 됩니다.
세포진 검사
장점 아픔이나 출혈도 없고 검사 후에는 일상생활을 해도 무방합니다.
결과는 수 일 내에 알 수 있습니다.
주의사항 월경이 없을 때 검사하며, 검사 전에 질세척 등을 하지 않고 검사를 받습니다.
성경험이 있거나 만 20세 이상의 모든 여성 (단, 성경험이 없을 때는 검사제외)
검사주기 1년마다 1회

질확대경 검사

세포진 검사 후 이상 병변이 발견되면 질경을 이용하여 질과 자궁경부를 검사하는 질확대경검사를 실시하며, 질과 자궁 경부를 4~20배까지 확대 촬영하여 이상 병변을 판독합니다.
고혈압의 기타 증상
  •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는 변화까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 비정상적인 세포가 놓인 특수부위까지 찾을 수 있습니다.
  • 마취가 필요 없고, 통증의 거의 없으며, 검사 후 정상 생활이 가능합니다

인유두종 바이러스 검사

인유두종바이러스에 감염되었는지를 파악하는 검사로 암으로 진행될지 여부를 체크하게 됩니다.
인유두종 바이러스(HPV)는 80종 이상이며, 대략 30종 정도가 성적인 접촉으로 자궁경부에 감염을 일으키고, 이중 반정도가 자궁경부암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경우 대부분의 여성들은 특별한 증상이 없고, 감염 자체도 억제된 상태로 존재하다가 없어집니다.
극히 소수에서만 인유두종 바이러스가 본격적인 상피세포 내 신생물로 발전하게 됩니다.

조직 검사

세포진 검사나 질확대경 검사 등으로 이상 병변이 발견되면 조직 검사 하여 자궁경부암을 확진하게 됩니다.